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김상조, 이번엔 분양권 전매 의혹

입력 2017-05-31 03:00업데이트 2017-05-31 09: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정부 내각 인선]1999년 아파트 매입한 날 바로 매도
전매후 한날 소유권 정리 가능성… 김상조측 “분양 3년 뒤에 팔아” 반박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사진)의 분양권 전매 의혹이 제기됐다. 30일 국토교통부가 국회 정무위원회에 제출한 부동산 거래 명세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1999년 3월 12일 서울 중랑구 상봉동에 있는 동부아파트를 1억3110만 원에 매수한 것으로 돼 있다. 그런데 김 후보자는 이 아파트에 입주하지 않고 같은 날 같은 가격에 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 부동산 거래 명세에 대해 김 후보자 측은 “확인이 필요한 부분”이라며 “잘못 기재된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나 국토부는 “당일 매수와 매도가 동일하게 된 것이 확인됐다”고 국회에 설명했다.

야당에서는 김 후보자가 분양권에 프리미엄을 얹어서 팔았을 가능성에 주목하며 다음 달 2일로 예정된 인사청문회에서 따져 물을 방침이다. 김 후보자가 당시 김대중 정부의 분양권 전매 허용 조치에 따라 분양권을 제3자에게 전매한 뒤 이듬해 3월 12일 소유권을 정리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당시 김대중 정부는 1998년 8월 부동산 경기 활성화를 위해 분양권 전매 허용 조치를 내렸다. 김 후보자는 상봉동 아파트를 처분한 뒤 같은 달 서울 양천구 목동의 현대2차 아파트를 매입했다.

김 후보자 측은 이런 의혹에 대해 “1996년에 중랑구 아파트를 분양받고 1999년 3월에 매도했다”고만 밝혔다.

한편 김 후보자는 아들의 금융회사 채용 특혜 의혹에 대해서는 “서류전형과 면접 등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인턴으로 뽑힌 것”이라고 해명했다. 최근 야당 일각에서는 김 후보자 아들이 4.3점 만점에 2.9점 안팎의 낮은 대학 학점에도 지난해 하나금융투자와 외국계 금융사 BNP파리바 등 2곳의 대형 금융기관 인턴에 선발된 점을 들어 부정 채용 가능성을 제기했다.

송찬욱 기자 s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