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연예

테니스 경기 중단시킨 ‘女 신음소리’…뿔난 선수들 반응에 ‘폭소’

입력 2017-04-20 15:59업데이트 2017-04-20 16: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긴장감 넘치는 테니스 경기가 한 여성의 ‘신음소리’ 때문에 중단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1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BS 뉴스 등은 전날 저녁 미국 플로리다 주(州)에서 열린 프랜시스 티아포(19)와 미첼 크루거(23)의 새러소타 오픈 경기가 한 여성의 커다란 신음소리 때문에 잠시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들은 이 소리의 정체가 ‘성관계 중 난 신음소리’라고 전했다.

선수들의 집중력을 깨트린 문제의 소음은 티아포가 크루거에게 서브를 하려던 순간 울려 퍼졌다.

티아포는 자신이 들은 소리를 믿을 수 없다는 듯 황당한 미소를 지었고, 경기를 중계하던 아나운서는 관중석에서 누군가가 ‘19금(禁) 영상’을 재생한 게 아닌지를 의심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반면 상대 선수인 크루거는 침착한 태도로 테니스공을 하나 집어 들더니 소리가 나는 쪽을 향해 공을 세게 날렸다. 이에 관중석에서는 웃음소리와 함께 박수가 터져 나왔다.

혼란 속에 경기는 다시 시작됐다. 하지만 신음소리도 다시 시작됐다.



이에 참다못한 티아포는 소리가 나는 쪽을 향해 “그렇게까지 좋을 리가 없을 텐데!”라고 크게 외쳐 다시 한 번 관중석의 폭소를 유발했다.

이후 아나운서는 경기장 인근에 아파트가 있다며, 그곳에서 나는 소리일 거라고 추측했다.

한편 이날 티아포는 ‘열정적’인 누군가의 방해에도 불구, 크루거를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