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여객기 이륙 지연시킨 ‘민폐’ 부부…탑승하다 말고 ‘난투극’

입력 2017-04-20 14:19업데이트 2017-04-20 14: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여객기에 탑승하다 말고 격렬한 부부싸움을 벌여 여객기 이륙을 지연시킨 ‘민폐’ 부부가 경찰에 체포됐다.

19일(이하 현지시간)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18일 중국 윈난(雲南)성 쿤밍(昆明)시 창수이(長水)국제공항의 항공기 주기장(駐機場)에서 한 부부가 난투극을 벌이는 바람에 쓰촨(四川)성 청두(成都)로 향하는 중국동방항공의 여객기 MU 5843편의 이륙이 약 30분 지연됐다.

이 부부는 이날 오전 11시 출발 예정인 여객기에 탑승하기 위해 줄을 서있던 중 말다툼을 시작했다. 다른 승객들이 다 탑승할 때까지 고성을 지르며 싸우던 이들은 결국 탑승구 계단 앞에서 격렬한 몸싸움까지 벌였다.

한 목격자가 찍은 영상을 보면, 이들은 싸움을 말리려는 공항 직원을 무시한 채 서로를 밀고 당기며 싸우고 있다. 그러다 남편은 아내를 밀쳐 바닥에 눕혔고, 아내가 티셔츠를 잡고 늘어지자 티셔츠를 훌렁 벗어 던진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이후 이들은 싸움을 멈추고 여객기에 탑승하려 했지만, 기장은 이들의 탑승을 거부했다.

이들 부부의 ‘무개념’ 부부싸움 때문에 MU 5843편의 이륙은 약 28분 지연됐다.



경찰에 체포된 이들은 현재 이혼 절차를 밟는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두 사람이 공항 안전을 위협하고 다른 승객들에게 극심한 피해를 줬다고 지적한 뒤 훈방조치 했다고 밝혔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