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이어 안희정도 사실상 대선출마 선언

한상준 기자 입력 2016-09-02 03:00수정 2016-09-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야권 주자들, 추석 앞두고 분주해진 대선 발걸음
“친노-친문-비문 모두 뛰어넘을것”
더불어민주당의 전당대회가 끝나자마자 당 대선 후보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김부겸 의원에 이어 안희정 충남지사도 대선 출마의 뜻을 밝혔다.

안 지사는 1일 페이스북을 통해 “동교동도 친노(친노무현)도 뛰어넘겠다. 친문(친문재인)도 비문(비문재인)도 뛰어넘겠다”며 “김대중 노무현의 못다 이룬 역사를 완성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복심이던 안 지사가, 살아 있었다면 고희(古稀)를 맞았을 노 전 대통령의 생일인 이날 사실상 대권 도전을 선언한 것이다.

이로써 안 지사는 노 전 대통령의 ‘친구’이자 야권의 유력한 대선 주자인 문 전 대표와 당 대선 후보 자리를 놓고 운명적으로 맞서게 됐다. 안 지사 측은 이날 “전대 이후 당이 분열될 수 있다는 우려에 글을 올린 것”이라며 “적절한 시점에 안 지사가 문재인 전 대표를 만나 (대권 도전의) 뜻을 전할 것”이라고 했다.

전날 낙동강에 이어 이날은 강원도 접경 지역을 찾는 등 광폭 행보 중인 문 전 대표는 비문 인사들의 잇단 대선 출사표에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측근인 김경수 의원이 전했다. 김 의원은 “문 전 대표는 (이들이 나와) 함께 경쟁한다면 우리 당의 정권 교체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야권#대선#김부겸#안희정#더불어민주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