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다음 도발은 상륙전 가능성”

동아일보 입력 2010-12-02 15:16수정 2010-12-02 15: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병대 최고의 전략-전술전문가 이갑진 전 사령관 "서북도서 지역에선 1999년 연평해전을 시작으로 올해 천안함 피격사건과 연평도 포격도발 등 수상전 3번, 수중전 1번, 포격전 1번이 있었다. 북한의 다음 도발은 상륙전일 가능성이 높다."

이갑진 전 해병대사령관(예비역 중장·57)은 2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군 담당자가) 위 사람에게 인정을 받으려고 선임자보다 강도 높게 도발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사령관은 해병대 최고의 전략, 전술 전문가로 꼽히며 해병대전략연구소 이사직도 맡고 있다.

1967년 해병소위로 임관한 그는 북한의 핵개발이 논란이 됐던 1994년에 백령도 6여단장으로 근무했고 연평해전이 발발한 1999년에는 해병대사령관이었다.

주요기사
이 전 사령관은 "1970년대까지 서북도서는 전쟁이 나면 포기하는 것으로 돼 있었는데 당시 박정희 대통령이 죽어도 섬을 방어한다는 고수방어 개념으로 바꿨다"면서 "고수방어도 기본적으로 방어적 개념으로 이제는 방어 위주가 아니라 우리도 공격한다는 공세적이고 적극적인 개념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군 당국의) 서북도서 전력 투자는 굉장히 인색했다"고 전제한 뒤 "감정적으로 우리가 맞았으니 몇 대 때려야 한다는 생각으로 서북도서의 전력을 보강해서는 안 되며 치밀한 전략을 가지고 이성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전 사령관은 "포를 몇문 늘리고 장거리 화기를 가져도 놓는다고 전력 증강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서 "현장 정보력과 지휘통제 시스템, 상호지원 능력 등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백령도와 연평도가 100㎞ 정도 떨어져 있을 정도로 서북도서는 넓은 지역이고 북한군이 바로 코앞에 있다"며 "이 지역을 방어하는 사령부를 별도로 두고 단일한 지휘관이 육,해, 공군의 지원을 받아 지휘하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전 사령관은 "특히 도서부대에 관한한 주민과 군을 분리시키지 말아야 한다"며 "군인과 주민이 공동운명체로 군은 작전할 때 주민을 포함되고 주민도 생업에 종사할 때 군을 자기 삶의 일부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육, 해, 공군 3군 체제를 해병대를 포함한 4군 체재로 전환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지금 더 급한 것은 해병대가 싸울 수 있도록 만들어 놓는 것"이라며 "3군이니 4군이니 하는 군정과 군령 가지고 논쟁할 때는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 전 사령관은 우리 측 대응사격이 미흡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철모가 불타는 것도 모르고 싸웠고 사격명령 4분 만에 포탄이 날라갔다. 포격 상황에서 장병들이 동요 없이 자기 자리를 지킨 것은 해병대라서 가능했다"며 연평부대의 대응을 치켜세웠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