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평도 포격 도발]합참 “연내 추가 해상훈련 미군과 협의”

동아일보 입력 2010-12-02 03:00수정 2010-12-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미서해훈련 종료
연평도의 새벽 해병대 연평부대가 북한의 포격 도발로 중단된 포 사격훈련을 다시 실시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완전 무장한 한국군 병사들이 1일 동틀 무렵 연평도 해안가를 순찰하고 있다. 한미 양국 군은 이날로 나흘간의 서해 연합해상훈련을 마쳤다. 연평도=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서해 한미 연합훈련이 1일 작전 중인 함정에 군수물자를 공급하는 기동군수훈련을 마지막으로 나흘간의 훈련을 마쳤다. 한미 양국 군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연내에 추가로 연합해상훈련을 실시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미 연내 수차례 연합훈련이 계획돼 있었다”며 “연내에 연합해상훈련을 하는 방안을 미군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

합참은 이번 한미 연합훈련의 성과에 대해 “한미 연합전력이 유사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방어준비태세를 향상시키고 상호 작전운용 능력과 연합작전 수행 능력을 발전시켰다”며 “특히 북한의 도발에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는 결연한 한미동맹의 의지를 보여줬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의 여운이 채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리는 미군 항공모함 조지워싱턴 등 막강한 전력이 참여한 이번 연합훈련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단호히 응징하겠다는 엄중한 경고를 담은 ‘무력시위’였다.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달 29일 논평에서 “미국과 야합한 남조선 호전광들의 북침전쟁 소동은 또 하나의 엄중한 군사적 도발이며 이로 인해 조선반도 정세가 전쟁 전야의 험악한 지경에 이르고 있다”고 맹비난하는 등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주요기사
그러나 정부는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여전히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1일 군 당국에 따르면 북한의 서해 해안포 진지는 개방돼 있고 방사포도 전개된 상태이며 미그23기도 황해도 황주 비행장에서 여전히 대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군 관계자는 “북한의 도발 양상이 갈수록 대담해지고 있어 다양한 도발 유형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요인 암살이나 주요 시설 폭파, 사이버테러 등 북한의 테러 가능성에도 대비해 다각도로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해양차단훈련 이례적 공개


연합훈련 마지막 날인 1일 한미는 북한의 전투기와 수상함이 아군 전력을 위협하는 상황을 가정하고 기동작전을 벌이고 있는 함정에 군수물자를 공급하는 기동군수훈련과 항모강습단 호송작전을 진행했다. 합참 관계자는 “항모 조지워싱턴을 중심으로 경계 진형을 형성해 함정별로 감시, 교전 등을 통해 항모 등 주력 전력을 보호하는 훈련을 했다”며 “적 항공기의 위협에 대응하면서 해상에서 유류 등을 급유하는 훈련도 진행했다”고 말했다.

이번 연합훈련은 지난달 28일 미 7함대 소속 조지워싱턴과 한국 해군 이지스구축함인 세종대왕함 등 10여 척의 양국 함정이 서해에서 상봉하면서 시작됐다. 조지워싱턴과 세종대왕함 등은 상호 통신망을 점검하고 연락단을 교환했으며 해상 경비작전을 수행했다. 이어 사흘에 걸쳐 해상과 공중의 전력을 투입해 대공방어와 해상자유공방전 등을 실시했다.

특히 한미는 지난달 30일 해양차단작전을 벌였다. 이 작전은 양국 해상 전력들이 대량살상무기(WMD)를 적재한 것으로 의심되는 북한 선박에 대한 운항 정보를 공유하고 전투기와 해상초계기, 링스헬기 등의 엄호를 받으며 북한 선박으로 연합검색반을 투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김용현 동국대 교수는 “한미가 해양차단훈련을 공개해 무기 수출이 많은 북한에 더 강한 스트레스를 안겨 줬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유종 기자 pe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