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 대장동 특검 질문에 “진상규명될 수 있는 어떠한 조치라도 해야”(종합)

입력 2022-03-13 14:58업데이트 2022-03-13 15: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 등 인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대장동 의혹 특별검사 문제와 관련해 “진상규명될 수 있는 어떠한 조치라도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 이후 질의응답에서 윤 당선인은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대위원장이 “대장동 특검 관련해서 3월 안에 처리가 가능할 것”이라 말한 것을 두고 “진상이라고 하는 건 부정부패에 대한 진상 규명에는 그 진상이 확실하게 규명될 수 있는 어떠한 조치라도 국민들 다 보시는데 해야 된다고 저는 생각한다. 거기에는 무슨 꼼수라든가 그런 것도 없고 저는 작년부터 늘 주장해왔다”고 답했다.

앞서 민주당 윤 비대위원장은 대장동 의혹 특별검사 문제와 관련해 “여야의 의견이 모아졌던 것이기 때문에 3월 임시국회 처리에 아무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대위 인선 결과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은 특검 안을 국회에 제출했고 국민의힘과 후보였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특검에 동의한다는 말씀을 하셨던 거로 기억한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3일 상설특검법을 활용해 특검을 임명하고 수사에 착수하는 ‘대장동 개발비리 사건 및 이와 관련한 불법 대출·부실수사·특혜제공 등의 의혹 규명을 위한 특검 수사 요구안’을 발의한 바 있다.

국민의힘도 지난해 대장동 특검법을 발의했으며 윤 당선인은 지난 3일 유세에서 “특검이든 뭐든 진상만 밝히면 저희는 대찬성”이라고 말하기도 했다.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