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육지로 이송되던 외상 환자, 들것과 함께 바다에 빠져 숨져

입력 2022-11-25 17:14업데이트 2022-11-25 17: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게티이미지뱅크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섬에서 머리를 다쳐 육지 병원으로 이송되던 60대 남성이 선착장에서 선박으로 옮겨지던 중 들것과 함께 바다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전남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22분경 신안군 장산도에서 도랑에 빠져 머리를 다친 주민 A 씨가 육지로 이송이 필요하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119소방차량의 도움을 받아 선착장에 도착한 보건소 직원과 주민 등은 들것에 A 씨를 싣고 나르미선(섬 지역 응급 이송용 선박)으로 옮겨 실으려 했다.

그런데 갑자기 배가 흔들리면서 A 씨가 들것과 함께 바다로 빠졌다. 주민 등이 즉시 바다에 뛰어들어 A 씨를 찾아 건져 올렸지만 이미 심정지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A 씨는 구급대원의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목포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사망 판정을 받았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환자를 옮기던 중 선착장과 선박의 사이가 벌어진 것인지, 아니면 선박 자체가 흔들려 사고가 발생한 것인지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해경은 선착장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이송에 관여한 이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뒤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