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 지지율, 또 떨어져 24%…취임 후 최저 [한국갤럽]

입력 2022-08-05 10:41업데이트 2022-08-05 11: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크게보기지난 27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 혁신파크에서 열린 제4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2022.7.27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평가가 24%로 나타났다. 취임 후 최저 지지율이다. 이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이 발생한 박근혜 정부 때보다도 낮은 수치다.

한국갤럽은 8월 첫째 주(2~4일) 전국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서 윤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24%라고 5일 발표했다. 같은 기관 조사에서 윤 대통령에 대한 직무 긍정평가가 20%대를 기록한 건 지난주(28%)에 이어 2주 연속이다. 부정평가는 지난주(62%)보다 4%포인트 올라 66%까지 치솟았다.

특히 정치성향 보수층에서도 윤 대통령에 대한 지지가 허물어졌다. 이번주 보수층의 부정 평가(48%)는 긍정 평가(44%)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난주와 비교했을 때 긍정 평가(51%)와 부정 평가(42%)가 역전된 것이다. 다만 여전히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긍정 평가(52%)가 높다.

윤 대통령의 이번 지지율은 박근혜 정부 시절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의혹이 증폭되던 2016년 10월 셋째 주보다도 낮다. 한국갤럽에 따르면 당시 박 전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평가는 25%, 부정평가는 64%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4월 다섯째 주에 최저치를 기록했지만, 당시에도 지지율은 29%였다. 한국주택토지공사(LH) 사태 등으로 국민들의 공분을 샀던 시기다.

이번 지지율 하락에는 교육부가 내놓은 학제개편안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부정 평가한 가장 큰 이유는 △인사(23%) △경험·자질 부족(10%) △독단적·일방적(8%) △소통 미흡(7%) △전반적으로 잘못(6%) 등의 순이다. 뒤이어 △만 5세 초등학교 입학추진(5%)이 새로운 부정 평가 이유로 등장했다. 학제개편안은 교육계 내부 논의 등도 없이 추진하면서 강한 반대 여론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