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휴가철 차도 많은데…도로 한가운데 앉아 ‘민폐 인증샷’ 커플

입력 2022-08-04 09:37업데이트 2022-08-04 10: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JTBC 보도화면 갈무리
한 커플이 도로 한복판에서 ‘민폐 인증샷’을 남겨 공분을 사고 있다.

3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제보자 A 씨는 강원도 설악산에 있는 한 리조트 내 도로에서 이 커플을 발견했다.

A 씨는 “휴가철이다 보니 차량도 굉장히 많았던 상황인데 거기에 앉아서 사진을 찍더라”며 영상을 제보했다.

영상에 따르면 해당 커플은 맞은 편에서 차가 오고 있는데도 도로 한가운데에 앉아 사진을 찍었다. 커플 뒤에서 운전하던 A 씨는 오랜 시간 이어지는 커플의 촬영에 결국 중앙선을 넘어야 했다.

보령해저터널 내에서 도로 위를 달리는 등 불법 행위가 이어지고 있다. (충남경찰청 제공) ⓒ 뉴스1
앞서 지난 3월에도 국내 최장 해저터널인 보령해저터널에서 민폐 인증샷을 찍는 사건이 있었다.

당시 해저터널을 지나가던 한 차량이 갑자기 섰고, 여성이 내려 사진을 찍었다. 옆 차선에서는 한 남성이 차에서 내려 도로 위를 달리기도 했다.

경찰은 “심야에 차량이 한적하다고 해서 차를 세우고 사진을 찍거나 차도를 뛰어다니면 자칫 뒤에서 오는 차량에 의해 대형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며 “앞으로 법 위반 사례가 있으면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