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눈앞이 뿌옇다”…시누이 부부에게 메탄올 든 음식 준 女 체포

입력 2022-07-01 16:11업데이트 2022-07-01 16: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시누이 부부가 먹을 음식에 공업용 알코올(메탄올)을 넣은 30대 여성이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1일 서울동작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A 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전날 오후 7시경 서울 동작구 흑석동의 단독주택 2층에서 같이 거주하던 시누이 B 씨와 그의 남편인 C 씨를 상해할 목적으로 공업용 알코올을 넣은 음식을 건네 먹게 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이날 저녁 가족과 해당 음식에 관해 이야기하던 중 자신이 메탄올을 넣었다고 시인했다. 이에 B 씨는 112에 신고했고 경찰은 A 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시누이는 음식을 먹던 중 맛이 이상해 뱉었으며 그의 남편은 음식을 먹은 후 눈앞이 뿌옇게 돼 잘 보이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