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꼼수 탈당’ 민형배 “복당 반대가 표 된다는건 오판”

입력 2022-07-01 14:24업데이트 2022-07-01 14: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97그룹 당권주자 겨냥 “복당 결정은 민주 지도부 몫…전대서 거론 말라”
무소속 민형배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더롤에서 본회의 ‘검수완박’ 법안의 형사소송법 개정안 처리에 반대하며 구호를 외치는 국민의힘 의원들을 지나 본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공동취재) 뉴스1
‘꼼수 탈당’으로 논란에 휩싸였던 민형배 무소속 의원이 자신의 복당 문제를 두고 “결정은 민주당 지도부의 몫”이라며 “저의 거취는 전당대회 과정에서 누구든 거론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못 박았다.

민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제 복당 여부를 이슈화하려는 시도가 있다”라며 “허망하고 부질없는 짓”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저의 거취는 민주당 지도부에게 맡긴다”라며 “저의 거취 문제가 전당대회에 불필요한 잡음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제가 바라는 바가 전혀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지금 민주당에 중요한 건 전대를 통해 일 잘하는 지도부를 세우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민 의원은 “다만 한 가지 분명하게 말씀드리고자 한다”라며 “저의 탈당을 압박 수단으로 삼아 의장 주도 여야 합의안이 나왔고 지난 4월 30일 검찰청법과 형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이 본회의를 통과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모든 민주당 의원이 찬성한 법안”이라고 강조했다.

민 의원은 “저의 탈당, 복당에 대해 무어라 말씀하시든, 민주당 의원이라면 이 법안을 스스로 부정하지 말기 바란다”라며 “복당 반대가 표가 될 것이라는 오판도 함께 거둬주시면 좋겠다”라고 했다.

전날 ‘97(90년대 학번·70년대생) 그룹’ 인사들이 전대 출마 선언을 한 후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강행 당시 ‘꼼수 탈당’으로 질타 받은 민 의원의 복당에 대해 일제히 반대 입장을 표했다. 강병원·박용진 의원은 이날 “민 의원의 위장 꼼수 탈당은 우리 민주주의의 규범을 깨뜨리는 행위로 (복당을) 안 받아야 한다”라며 목소리를 모았다. 이후 이들의 발언이 이슈화되자 민 의원은 불쾌한 심경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