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우크라 다녀온 질 바이든, 김건희 여사에 건넨 조언은?

입력 2022-06-30 09:50업데이트 2022-06-30 10: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나토 정상 배우자 프로그램
각국 정상 배우자들과 환담 이어져
단독 일정으로 친환경 업체 방문
김건희 여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국왕 부부 주최 만찬에 참석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2.6.29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는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 배우자 프로그램‘을 참석하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를 비롯한 각국 정상 배우자들과 ‘남다른 케미’를 선보였다.

대통령실은 서면브리핑에서 김 여사가 이날 오전 10시20분부터 오후 4시까지 스페인 왕실이 주관한 프로그램을 통해 산 일데폰소 궁전과 왕립유리공장, 소피아 왕비 국립미술관 등을 방문하고, 미술관에서 오찬을 함께 했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엔 김 여사와 바이든 여사를 비롯해 16개 참여국 정상의 배우자가 자리했다.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뒷줄 왼쪽 첫번째)가 29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부인 레티시아 왕비를 비롯한 나토 동맹국, 파트너국 정상 배우자들과 레이나 소피아 국립 미술관에서 파블로 피카소 ‘게르니카’ 앞에 서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스페인왕실 트위터

김 여사는 질 바이든 여사에게 “바이든 여사의 우크라이나 방문에 감동을 받았다”며 말을 걸었고 두 사람의 환담이 이어졌다. 바이든 여사는 지난달 우크라이나 우즈호로드 지역을 직접 방문한 바 있다.

바이든 여사는 “(우크라이나에서) 젤렌스키 여사와 함께 아이들을 포함한 난민들을 만났는데 (아이들이 직접) 총을 쏘는 장면 등을 목격하며 큰 충격을 받았다”라며 “우크라이나 아이들과 난민들의 정신건강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 여사는 “바이든 여사의 우크라이나 방문은 한국에도 적지 않은 반향을 일으켰다”라며 “(바이든 여사가) 부군과 함께 가지 않고 홀로 가신 용기와 그 따뜻함에 감동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바이든 여사는 “높은 자리에 가면 주변에서 많은 조언이 있기 마련이지만, 중요한 건 자기 자신의 생각과 의지”라며 “자신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라(Just be yourself)”라고 조언했다.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29일 오전(현지시간) 스페인 산일데폰소궁에서 펠리페 6세 국왕 부인 레티시아 왕비를 비롯한 나토 동맹국, 파트너국 정상 배우자들과 태피스트리 룸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김 여사는 이날 우크라이나 난민을 가장 많이 수용하고 있는 폴란드의 아가타 코른하우저 여사와도 대화를 나누며 우려와 안타까움을 비쳤다고 한다.

또 김 여사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터키 대통령의 배우자 에르도안 여사와 산 알데폰소 궁전 내 직물 예술품을 감상하면서 “튀르키예가 문명의 발생지로 오랜 역사와 풍부한 문화유산을 가졌고, 직물 관련 예술과 기술이 고도로 발전한 것으로 안다”라며 편안한 분위기 속 대화를 이어갔다고 한다.

배우자 프로그램이 종료된 뒤에도 김 여사의 일정은 숨 가쁘게 이어졌다. 김 여사는 단독 일정으로 마드리드 시내에 있는 ‘친환경’ 업사이클링 업체 에콜프 매장을 혼자 방문해 환경에 대한 메시지를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소재 업사이클링 의류 매장인 ‘에콜프(ECOALF)’를 방문해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김 여사는 “기후 위기가 우리 코앞에 다가온 만큼 에콜프의 시각과 공감하는 기업들이 전 세계적으로 더 많아지기를 희망한다”라고 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지속가능한 패션’ 산업 현황을 청취하고 폐플라스틱, 해양쓰레기 등 폐기물을 활용한 환경 정책 모범 사례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한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