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스타벅스 이번엔 부실 샌드위치 논란…“편의점도 이렇지 않아”

입력 2022-06-24 15:00업데이트 2022-06-24 15: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블라인드 갈무리
스타벅스 코리아가 증정품 악취 논란에 이어 샌드위치 내용물 부실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스타벅스 샌드위치 품질을 지적하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 씨는 “지분율 변동 관련해 마케팅 및 품질 이슈가 있었어도 여전히 애정을 갖고 이용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런 샌드위치가 아침 테이블에 올라오면 애정 어린 마음이 흔들린다”며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사진엔 이달의 신메뉴인 6700원짜리 치킨 클럽 샌드위치의 모습이 담겼다. 스타벅스 코리아에 따르면 해당 샌드위치는 세 겹으로 쌓아 올린 그릴드된 식빵 사이사이에 닭가슴살, 베이컨, 달걀프라이, 토마토, 상추 등을 넣어 만든 음식이다.

스타벅스 코리아 홈페이지 갈무리
그런데 A 씨가 구매한 샌드위치는 공식 홈페이지 메뉴 사진과 사뭇 달라 보인다. 홈페이지에 올라온 치킨 클럽 샌드위치는 재료가 한쪽으로 치우침 없이 일정한 양이 고르게 분포돼있는 반면, A 씨의 샌드위치는 재료가 빵 면적의 반 정도를 간신히 채우고 있다.

제일 위에 있던 빵을 들어내 보니 상태는 더 심각했다. 닭가슴살 패티는 달걀프라이 아래 깔릴 정도만 들어가 있었고, 베이컨 또한 마찬가지였다. 얇게 썬 토마토는 한 장이 채 되지 않아 보였고, 소스는 발린 부분보다 발리지 않은 부분이 더 많았다.

블라인드 갈무리
A 씨는 “편의점 샌드위치도 이제 이렇게 부실하게 안 나온다”면서 “기본에 충실한 베이커리 메뉴가 사라지고 이런 제품이 매장에 채워지는 걸 보면 우려가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분율과는 관계가 없다’는 해명보다는 양질의 콘텐츠로 브랜드를 채워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같은 논란에 대해 스타벅스 관계자는 “일부 제품의 재료 쏠림 현상으로 파악된다”며 “푸드 상품은 원부재료에 대해 기준 중량을 확인해 제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1
A 씨가 언급한 ‘지분율 이슈’는 스타벅스의 잇따른 논란이 신세계그룹 이마트가 스타벅스 코리아의 최대 주주가 되며 미국 본사가 한국 시장에서 완전히 손을 뗀 탓이라는 일각의 주장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스타벅스 코리아는 이마트와 미국 스타벅스 본사가 지분을 각각 50%씩 소유한 합작회사였다. 그러다 지난해 이마트가 스타벅스 본사 지분 50% 중 17.5%를 추가 인수해 스타벅스 코리아 지분 총 67.5%를 보유하며 최대 주주가 됐다.

최근 스타벅스는 각종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달에는 종이 빨대에서 휘발성 화학물질 냄새가 난다는 민원이 접수돼 종이 빨대를 대거 교체하는 일이 있었고, 최근에는 시즌 굿즈(기획상품)인 썸머 캐리백에서 악취가 난다는 논란이 있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