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 경찰청장 사퇴 압박 지적에 “임기 한달 남았는데 그게 중요한가”

입력 2022-06-24 09:22업데이트 2022-06-24 10: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장관 후보자 임명 여부엔 “나토 다녀와서 판단”
“주 52시간제 운영 방식 개편, 공식 입장 아냐”
이준석 대표 당내 갈등에는 “대통령 언급할 사안 아냐”
크게보기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출근길 도어스테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김창룡 경찰청장의 용퇴론에 대해 “임기 한 달 남았는데 그게 중요하냐”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국기문란 발언이 김 청장 용퇴론 압박이라는 해석이 나온다’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앞서 경찰의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과 관련해 “아주 중대한 국기 문란, 아니면 어이없는,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과오”라고 강하게 질타했었다.

윤 대통령은 전날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김승겸 합동참모본부 의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일괄 요청했다. 기한은 오는 29일까지다. 윤 대통령은 여야 원 구성 협상이 공전할 시 임명 강행 여부에 대해선 “나토를 다녀와서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앞두고 있다. 윤 대통령은 ‘나토에서 계획한 우리나라의 국익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유럽과 아시아 여러 정상이 오기 때문에 다양한 현안과 수출 관련 문제도 필요하면 이야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전날 정부가 주 52시간제 운영 방식을 유연하게 개편하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윤 대통령은 이에 대해 “어제 보고를 받지 못한 게 언론에 나와서 확인해봤다”며 “노동부에서 발표한 게 아니고 부총리가 노동부에 민간연구회라든가 이런 분들의 조언을 받아서 ‘노동시장의 유연성에 대해 좀 검토해보라’고 이야기한 상황”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둘러싼 당내 갈등에 대해선 “당무에 대해선 대통령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고만 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