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남들 카메라 들때 홀로 맥주…그남자 광고스타 됐다

입력 2022-05-30 15:43업데이트 2022-05-30 15: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게티이미지코리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7)가 눈 앞에서 결정적 샷을 하는 순간, 휴대폰 카메라를 들어올리는 대신 맥주캔을 꼭 쥐고 있던 남성이 하루아침에 광고스타가 됐다.

29일(한국시간) 골프위크는 맥주회사 미켈롭울트라가 ‘미켈롭 가이’라는 별명을 얻은 마크 라데틱과 15초짜리 광고 계약을 맺었다고 전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화제의 장면은 지난 20일 미국 프로골프(PGA)챔피언십 둘째 날 경기에서 나왔다. 우즈는 1번 홀에서 티샷을 잘못 쳤다. 오른쪽으로 휘어진 공은 갤러리(골프 경기의 구경꾼)들이 몰려 있는 러프에 떨어졌다.

세계 최고 골프 스타를 바로 코앞에서 보게 된 갤러리들은 너도나도 휴대전화 카메라를 들어올렸다.

그때 한 남성만큼은 유일하게 ‘미켈롭 울트라’ 캔 맥주를 두 손으로 꼭 쥐고 평온한 모습으로 우즈의 샷을 눈으로만 지켜봤다.

이 모습이 언론에 포착됐고, 네티즌들은 그에게 ‘맥주맨’, ‘맥주가이’, ‘미켈롭 가이’라는 별명을 붙여줬다.

(미켈롭 울트라 공식 트위터)

맥주 회사 미켈롭 울트라는 수소문 끝에 그를 찾아냈다. 미켈롭 울트라는 15초짜리 광고를 제작해 “즐길 때만 가치가 있다”( it’s only worth it if you enjoy it)는 문구를 내걸었다.

또 맥주를 소중하게 들고있는 그의 모습을 인쇄한 티셔츠와 모자 등의 상품도 출시했다.

미켈롭 울트라는 트위터 계정을 통해 “우리는 ‘즐길 때만 가치가 있다’는 것을 증명해낸 미켈롭 가이 마크를 힘들게 찾아냈다. 그의 모습을 굿즈로 영원히 남겨둘 것”이라고 밝혔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