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철부지 악당”…오세훈 “대장동 악당 따라가려면 아직 멀어”

입력 2022-05-30 14:08업데이트 2022-05-30 14: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30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향해 “철부지 악당”이라고 비판하자 오 후보는 “대장동 악당 따라가려면 철부지 악당의 갈 길이 아직 멀다”고 맞받아쳤다.

오 후보는 이날 서울 관악구 유세 현장에서 “대장동에서 조 단위의 이익을 해가지고 그걸 본인이 성남(시장) 시절부터 친하게 지내던 몇 사람이 나눠 가지지 않았나”라고 반문하며 “한때는 대통령이 될 뻔했던 대장동 악당 후보, 그리고 그 후보를 구하기 위해 갑자기 서울로 출마한 급조된 후보 송영길 콤비를 이번 선거에서 겸손한 사람들로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오 후보는 전날 유세 현장에서 이 위원장의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두고 ‘제주 관광이 악영향을 받는다’며 ‘몸과 마음이 다급해져 ‘막공약’을 펼친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세상 물정 모르는 어린 철부지의 생떼”라며 “철부지 악당의 생떼 선동에 넘어가실 국민들이 아니다”라고 오 후보를 겨냥했다. 그러면서 “김포공항과 인천공항은 고속전철로 10여 분 거리(33.5km)인데 김포 대신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것이 제주 관광에 악영향이라니 대체 무슨 해괴한 말인가”라고 주장했다.

다만 김포공항에서 인천공항까지 가는 데 10여 분이 걸린다는 이 위원장의 주장은 자신의 공약 중 하나인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D ‘Y자’형 노선이 건설될 경우를 가정한 것으로 사실상 무리다. 현재 윤석열 정부에선 GTX-D~F 노선은 예비타당성검사 통과를 목표로 하고 있을 뿐, 임기 내 착공에 대한 가능성은 낮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