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박홍근, ‘추경 합의 불발’ 비판한 尹에 “역대급 적반하장”

입력 2022-05-28 12:59업데이트 2022-05-28 13: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공동취재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8일 윤석열 대통령이 전날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위한 여야 간 합의가 불발된 것을 비판한 데 대해 “역대급 적반하장에 정말 기가 차다”고 맞받았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추경을 둘러싼 국회의 마지막 진통은 바로 대통령 자신의 공약을 파기한 데서 비롯된 것인데도 왜 국회와 민주당에 그 책임을 덮어씌우는 것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추경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 개최가 무산되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숨이 넘어가는데 오늘도 국회가 열리지 않아 정말 안타깝다”며 “국회가 이렇게까지 협조하지 않을 줄은 몰랐다”고 토로한 바 있다.

박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대통령 자신만 국민을 걱정하고 국회는 국민을 아랑곳도 하지 않는 것처럼 입법부를 업신여기는 오만과 불신이 가득 담겨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대선 때 손실보상 소급 적용은 물론, 인원 제한에 따른 피해와 폐업의 경우에도 지원을 약속했다”며 “추경 재원도 충분하고 근거 법률도 발의했으니 민주당은 그 약속을 지키라고 요청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도 총리 임명동의안 처리까지 협조해 준 민주당을 공격하고, 여당은 ‘국정 발목잡기’라고 억지를 부리며 지방선거용 프레임 짜기에 골몰하니, 야당의 협력과 협치를 눈곱만큼이라도 바라는 집권세력이라고 볼 수 있겠나”라고 꼬집었다.

또 전날 윤 대통령이 ‘추경안이 처리될까 싶어 오후 8시까지 사무실을 지켰다’고 한 것에 대해서도 “(어제) 오후 내내 (여야) 협상을 이어가다가 5시경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가 만나 본회의를 잠정적으로 오늘 저녁에 개최하기로 하고 소급보상 등 남은 쟁점을 더 협의하기로 했다”면서 “이러한 상황을 보고 받지 않을 리가 없는 분이 도대체 무슨 뒷북 상황극인가”라고 반문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이렇게까지 약속에 무책임할 줄은 몰랐고, 이렇게까지 국회를 대놓고 무시할 줄은 몰랐다”며 “추경 처리를 어렵게 만든 책임은 윤 대통령과 집권 여당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지금 할 일은 손실보상 소급적용 공약 파기에 대한 책임 있는 입장과 함께 금번 손실보전금과 향후 손실보상금으로 인해 나타나는 소득 역전 현상을 어떻게 해소할지 답변을 내놓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