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 한동훈 법무·김현숙 여가 장관 임명…정호영은 보류

입력 2022-05-17 17:03업데이트 2022-05-17 18: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김현숙 여가부 장관.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을 임명했다. ‘아빠 찬스’ 의혹 등으로 논란이 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임명을 또다시 미뤘다.

대통령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윤 대통령이 한 장관과 김 장관의 임명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두 장관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쳤지만 더불어민주당의 반대로 인사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못한 상태였다. 다만 국회에 보고서 송부를 재요청한 기한이 지난 만큼 임명할 수 있는 여건은 갖췄다.

이에 따라 인선이 완료된 16개 부처 장관 중 6개 부처 장관이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없이 임명됐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박진 외교부, 원희룡 국토교통부,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없이 임명했다.

윤 대통령은 정 후보자의 임명은 또다시 유보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서 정 후보자 임명 문제에 대해 “검토해보겠다”고만 했다.

한편 18개 부처 가운데 16곳의 장관 임명이 완료되면서 남은 부처는 보건복지부와 교육부 등 2개 부처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김인철 후보자가 자진 사퇴하면서 새로 인선을 해야 한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