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권영세 “北코로나 직접 지원 안 되면 국제기구 통한 지원도 생각 중”

입력 2022-05-17 15:51업데이트 2022-05-17 15: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北코로나, 핵실험 일정에 영향 줄 수도”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17일 북한이 이틀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협력을 위한 남북실무접촉 제의에 무응답인 것을 두고 “우리가 직접 지원하지 않게 될 경우 국제기구를 통하거나 민간이 지원하게 하는 방법도 얼마든지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날 북한에 보낸 코로나19 방역 협력을 위한 실무접촉 제안에 대해 “인도적인 협력을 위해서 대북통지문을 보냈는데 아직 북측에서 통지문을 접수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장관은 “북한이 아직 통지문을 접수하지 않는 데 여러 정무적인 고려가 있다는 부분을 이해해 줘야 한다”며 “우리가 직접 지원하지 않게 될 경우 국제기구를 통하거나 민간이 지원하게 하는 방법도 얼마든지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거듭된 도발에도 지원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계속할 것”이라고 답했다.

권 장관은 또 ‘북한 제7차 핵실험에 오미크론 확산 사태가 변수가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오미크론 상황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스스로 ‘대동란’이라고 표현할 만큼 큰 사건”이라며 “핵실험에도 영향을 줄 수는 있을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예측하고 있다”고 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