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경찰, ‘후원금 의혹’ 성남FC-두산건설 압수수색

입력 2022-05-17 14:33업데이트 2022-05-17 15: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의 ‘성남FC 후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두산건설과 성남FC를 대상으로 17일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기 분당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두산건설 및 성남FC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된 자료 등 구체적인 수사 사항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9월 증거불충분 등을 이유로 한 차례 무혐의 결정을 내렸으나, 올해 2월 수원지검 성남지청의 보완수사 요청을 받아 다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2일에도 성남시청 정책기획과, 도시계획과, 건축과, 체육진흥과, 정보통신과 등 5개 부서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성남FC 후원금 의혹은 이 전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성남FC 구단주로 있으면서 2014~2016년 두산 등으로부터 160억여 원의 후원금을 유치하고 이들 기업의 건축 인허가나 토지 용도 변경 등 편의를 제공해줬다는 내용이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