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민주, 송영길-박주민 배제 안해…“서울시장 공천, 100% 국민경선”

입력 2022-04-21 14:05업데이트 2022-04-21 15: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송영길(왼쪽), 박주민. 동아일보 DB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송영길 전 대표와 박주민 의원을 공천 배제(컷오프)하지 않고 서울시장 선거 후보를 추가로 모집해 ‘100% 국민 참여 경선’으로 최종 후보를 선출하기로 했다.

민주당 비대위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서울시장 후보 공천 관련 비공개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전략공천관리위원회 결정 사항으로 와서 비대위에서 논의된 송 전 대표와 박 의원의 (공천)배제 문제 관련, 비대위는 두 사람을 배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분들을 포함해 22일까지 추가로 후보를 영입하고 거기에서 적정 숫자를 경선에 포함할 것”이라면서 “서울시장 후보는 100% 국민 경선으로 결정한다. 결선투표를 실시하고, TV토론을 1회 이상 열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우선 송 전 대표와 박 의원을 비롯해 김진애 전 의원, 정봉주 전 의원, 김주영 변호사, 김송일 전 전남행정부지사 등 6명의 경선 후보에 더해 22일까지 추가 접수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후보군이 정해지면 한 차례 컷오프를 거쳐 통과한 후보를 대상으로 100% 국민 여론조사로 경선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고 수석대변인은 밝혔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