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안철수 “尹이 단일화 주제로 만나자고 하면 만날 수는 있다”

입력 2022-01-07 07:28업데이트 2022-01-07 07: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사진공동취재단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의 단일화에 대해 “정치인들끼리 만나자고 하면 만날 수는 있다”며 처음으로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안 후보는 6일 KBS 뉴스9 인터뷰에서 ‘윤 후보가 단일화를 주제로 만나자고 하면 안 만날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정치인들끼리 만나자고 하면 만날 수는 있지만 거기서 협의하느냐 안 하느냐는 또 다른 문제다”라며 “밥만 먹고 헤어질 수도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자신을 지지하는 응답자의 55%가 ‘단일화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여론조사에 대해 “(단일화가) 필요 없다는 분들도 저렇게 많다. 국민의힘 쪽에서는 단일화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많다. 다 국민의 선택”이라며 “국민들께 선택권을 드려 누가 도덕적으로 문제가 없는지, 비전이 정확한지 등을 평가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정권교체가 우선인가 아니면 본인이 후보로 나서는 것이 우선인가’라는 질문에 “저는 제가 정권교체를 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대선 완주’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외에 안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탈모약 건강보혐 적용’에 대해 “너무 포퓰리스트적 접근”이라며 “문제는 건강보험 재정이 갈수록 악화된다”며 연구개발비가 필요 없는 복제약 가격을 낮추면 건보 적용 없이 탈모약 가격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청년들이 결혼과 출산을 망설이는 이유가 정책 실패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정책실패다. 보육 이전에 만혼 또는 결혼을 하지 않는 것이 더 근본적인 문제”라며 “저출생 문제를 해결하려면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주거 비용을 해결하는 일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코로나 19 백신 부작용 보상 문제에 대해서는 “백신이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아서 부작용에 대한 인과관계가 확실하지 않다”며 “정부에서 가급적 부작용이 생겼을 때 좀 더 포괄적으로 적용해 책임지고 보상하고 치료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