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정의용 “韓美, 종전 선언 문안 합의…올림픽 계기로 한 남북 관계 개선 어려워”

입력 2021-12-29 14:19업데이트 2021-12-29 14: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한미 종전선언 문안 합의 여부와 관련해 “사실상 합의됐다”고 밝혔다. 또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선 “어렵다”고 답했다.

정 장관은 29일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종전 선언과 관련해 한미 간에 이미 그 중요성에 대해서는 공감하고 있고, 문안에 관해서도 이미 사실상 합의가 돼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이달 11~12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 확대회의에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만나 이런 사실을 다 확인했다고 말했다.

다만 정 장관은 “북한과의 협의는 어떻게 진전시켜야 할지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종전 선언 문안과 관련해 북한과 공유가 됐는지에 대해 정 장관은 “세부적인 내용은 현 단계에서 대외적으로 공유하기 어렵다”고 답했고 중국을 통해 북한의 입장을 전달받은 것도 없다고 했다.

이어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서 북한은 일련의 신속한, 그리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왔지만 좀 더 구체적인 반응이 있기를 저희가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년 2월 베이징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남북중 정상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에 대해 정 장관은 “현재로서는 그런 기대가 사실상 어려워지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끝까지 희망을 버리지 않고 모든 계기를 이용해서 남북관계 개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조기 재가동을 위해서 정부는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미국 등이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한 것과 관련해 “한국 정부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기존 입장을 재차 밝히기도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의지가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상대방의 의지를 믿어주는 방향으로, 그러한 자세로 협상해야 되는 것이 아닌가 본다”고 하면서도 북한의 지속적인 핵 개발 움직임에 대해선 정부는 면밀히 관찰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 장관은 정부가 북한과 중국의 인권 문제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인다는 지적에 “인권 문제는 인류 보편적 가치로서 정부도 매우 인권 보호와 신장을 중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북한과 중국과는 특수한 관계에 있고 여러 가지 우리나라의 안보와 직결돼서 협력할 부분이 많기 때문에 그러한 국제적 노력에 직접적인 동참을 하고 있지는 않지만 유엔에서의 북한 인권결의안 컨센서스에는 계속 참여해 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