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공수처, 윤석열 대변인까지 털어… 尹 “게슈타포나 할 일”

동아일보
입력 2021-12-29 08:33업데이트 2021-12-29 16: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언론·야당 정치인 등의 통신 기록을 조회해 논란을 빚고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향해 “대통령이 되면 공수처의 불법 행위에 책임 있는 자들에 대해서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가오는 대선에서 반드시 정권을 교체해야 하는 이유 중 일등 공신은 공수처다”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요즘 공수처를 보면 정권을 바꾸지 않으면 도저히 안 되겠다고 생각하게 된다”며 “야당 정치인, 언론인에 이어서 민간인에 대한 불법 사찰까지 매일 새로운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수처가 뭔가 큰 착각을 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며 “고위 공직자를 대상으로 한 수사 기관을 만들어놨더니 하라는 일은 안 하고 과거 권위주의 정권 시절 정보기관의 국내 파트 역할을 하고 있다. 게슈타포나 할 일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국회의원도 아니고 공수처의 수사 대상도 아닌 야당 대선 후보의 대변인 통신자료는 왜 조회했나”며 “야당 대선 후보마저 사찰한 거 아닌가. 야당 국회의원들 통신자료는 왜 또 그렇게 많이 들여다봤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수처는 무슨 짓을 했는지 국민 앞에 고백해야 한다”며 “그리고 자신들에 대한 수사를 자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토록 공수처를 만들어야 한다고 외쳤던 문재인 대통령, 그리고 민주당, 왜 아무런 말이 없나”며 “과거에는 정보기관의 통신자료 조회를 맹렬하게 비난하던 사람들이 왜 공수처에 대해서는 침묵하는가”라고 질책했다.

윤 후보는 “이재명 후보도 마찬가지다”며 “과거 자신이 비슷한 일을 겪었을 때는 ‘국정원의 조작 사찰은 낯설지 않다‘며 반발하더니 왜 이번에는 아무 말이 없나”고 지적했다.

이어 “저는 공수처의 사찰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 불법 사찰은 국민과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암적 요소이기 때문”이라며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으로도 공수처는 이미 수사 대상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