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원희룡 “유동규 폰 던지기 전 李 ‘1호 수행비서’와 통화”

입력 2021-12-16 14:05업데이트 2021-12-16 14: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뉴시스] 원희룡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정책총괄본부장이 16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장동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며 대장동 의혹 관련 자료를 들어보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16. photo@newsis.com

원희룡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정책총괄본부장은 16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가 검찰의 압수수색 직전 통화한 인물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전 수행비서 백종선 씨를 지목했다.

또 당시 유 전 본부장이 창밖으로 던진 휴대전화를 주워간 인물은 일반 시민이 아닌 이 후보의 최측근 정진상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비서실 부실장과 백 씨의 지인이라는 주장도 펼쳤다.

원 본부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 압수수색 당시) 정진상 외 이재명 최측근이 관여돼 있다고 지난번 폭로했었다. 이름을 지목하겠다. 백종선 씨다”라고 말했다.

앞서 이재명 후보는 지난 10월 국회 국정감사에서 유 전 본부장에 대해 “아마 압수수색 당시에 자살한다고 약을 먹었다고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유 전 본부장이 약을 먹은 사실은 그 전까지 외부에 공개된 적이 없었는데 이 후보가 처음 공개한 것이다. 따라서 이 후보 측과 유 전 본부장 간의 사전접촉이 의심되며, 그 중간 역할을 백 씨가 했다는 게 원 본부장의 주장이다.

원 본부장은 “백종선은 당시 정진상과 통화했고, 유동규와도 연락을 취했다. 구체적 형태와 방법에 대해서는 경찰의 포렌식 내용에 담겨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백종선에 의해 정진상과 유동규가 서로 연락해 공조를 취하는 가운데 자살약 먹기, 휴대전화 던지기, 휴대전화를 집어가는 증거인멸, 부장검사 출신을 (변호사로) 선임하고 유동규에게 붙이는 일들이 진행됐다”며 “유동규에 대한 압수수색과 체포 이후에 대한 대비책이 진행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 압수수색 당시 유 전 본부장이 창밖으로 던진 휴대전화를 주워갔던 사람은 “정진상 및 백종선의 지인”이라고 말했다. 그는 “검찰은 김 씨라는 이름의 한 시민이 그냥 가져다 준 것으로 하고 있지만, 저희가 파악한 것과는 다르다”고 했다.

원 본부장은 백 씨에 대해 “이재명의 제1호 수행비서”라며 “백종선의 부인, 동생 등 가족 모두가 이재명의 성남시장 시절 시청실의 공보관실, 비서실, 단체 협의회 임원으로 근무한 이재명의 최측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을 향해 “유동규와의 통화 상대방, 특히 정진상의 통화 기록 및 행적에 대해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정진상이 통화한 곳이 경기도청인지 등 뿐 아니라 당시 백종선은 어느 장소에서 어떻게 연락을 취했고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수사를 해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