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문화

이동국 두 딸 학폭 의혹에 “해명 가치도 없는 허위사실”

입력 2021-12-16 10:37업데이트 2021-12-16 10: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 축구선수 이동국의 쌍둥이 딸인 재시·재아 양이 학폭 의혹 제기되자 온 가족이 반박하고 나섰다.

재아 양은 16일 인스타그램에 자매의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한 댓글을 캡처해 올렸다. 재시·재아 양이 채드윅 국제학교에서 친구들을 왕따시켰다가 들통 나 강제 전학을 당했다는 내용이다. 글쓴이는 “두 사람이 친구들에게 강제로 잡초를 먹이고 화장실에서 사진을 찍는 등 피해자에게 평생 잊지 못할 트라우마를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재아 양은 “모두 허위 사실”이라면서 “우리에게 이런 억울한 일이 생길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랑 재시는 채드윅 국제학교에 다닌 적도 없고 다른 학교에서도 강제전학을 당한 적이 없다”며 “저랑 재시는 5년간 홈스쿨링을 했으며 이 댓글을 허위 사실이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동국의 아내 이수진 씨도 반박했다. 이수진 씨는 “해명 가치도 없는 댓글”이라며 “재시·재아는 채드윅 국제학교를 다녀본 적도 없고 강제 전학을 당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어린 학생이 장난으로 한 말 같은데 당장 사과하라”며 “이런 댓글로 장난하는 거 아니다. 경찰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