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탈당하라는 댓글에 “민주당 후보인데 왜…”

입력 2021-12-16 08:13업데이트 2021-12-16 08: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탈당하라는 한 누리꾼의 요구에 “내가 민주당 후보인데 왜 탈당을 하겠나”라고 답했다.

이 후보는 15일 유튜브 채널 ‘이재명 TV’에 출연해 누리꾼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중 한 누리꾼이 ‘사사건건 정부와 민주당 발목을 잡는다’며 탈당하라는 요구에 “나보고 탈당하라는 건가”라며 “그건 아니다. 부족하면 부족한 대로 서로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민주당이 페미이기 때문에 이재명도 페미가 아닐까 하는 오해가 너무 많다’는 글에 “정치에서 중요한 덕목 중 하나가 균형감각”이라며 “잘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전역한 남성들을 위한 보상이 필요하다’는 요구에는 “국가를 위해 희생한 것에 대한 상응하는 보상이 필요하다. 누군가를 손해 보게 하거나 불리함을 강요하지 않으면서 보상할 방법은 많다”고 덧붙였다.

가짜뉴스에 대한 지적이 나오자 “가짜뉴스는 오래 못 간다”라며 “사필귀정을 믿는 이유다”고 댓글을 달았다. ‘참여정부’와 같은 차기 정부 이름에 대한 질문에는 “문재인도 아니고 윤석열도 아니고 이재명은 이재명이다. 그래서 이재명 정부”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이상돈 전 의원이 중앙대 법과대학에 교수로 재직했을 당시 중앙대 법학과 82학번으로 입학했다. 이 후보는 여기에는 별말 없이 “노력 중이다.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댓글을 썼다.

얼마 전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논란에 대해선 “용서받을 수 없는 중범죄자라는 것이 제 결론인데 언론이 한 부분만 떼서 그런 듯하다. 전문 좀 읽어달라”고 당부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