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이다영 남편 “5억 요구? 결혼비용·생활비 모두 내가 부담” 재반박

입력 2021-10-10 09:48업데이트 2021-10-10 10: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구선수 이다영(25)에게 상습적 폭언과 폭행에 시달렸다고 밝힌 남편 A 씨가 “일방적 주장”이라는 이다영 측의 입장에 재반박하며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남편 A씨는 9일 TV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 씨와 동거한 기간까지 합치면 1년여에 달한다. 당시 신혼집 전세금과 신혼 가전, 생활비 등을 모두 제가 부담했다”며 “혼인 생활을 폭로하겠다는 협박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 같이 살았던 기간에 대한 생활비를 요구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또 A 씨는 "좋아하는 마음이 남아있었고 이혼 꼬리표를 남기고 싶지 않아 이 씨의 마음을 돌리려 했다"며 “하지만 이다영은 결혼 후에도 수차례 대놓고 외도를 하며 나를 무시했고 ‘너도 억울하면 바람 피워’라는 식의 대응으로 일관했다”고 했다.

앞서 지난 8일 A 씨는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2018년 이다영과 결혼한 뒤 가정 내 상습적 폭언과 폭행에 시달린 끝에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인터뷰에서 “예를 들어서 숙소에 7시까지 픽업을 가기로 했는데 7시1분에 도착하면 1분 때문에 터진다”, “키도 저랑 차이가 안 나 밀고 치고 하는 게 세다. 아무래도 걔는 힘이 좋아서. 부모님 다 같이 저희 집에 있을 때 부엌 가서 X 들고…”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다영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은 9일 보도자료를 내고 A 씨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맞섰다.

이다영 측은 “약 4개월간 혼인생활을 유지했으나 그 이후 별거하고 있다”며 “A 씨가 이혼의 전제 조건으로 의뢰인이 결혼 전부터 소유한 부동산을 달라거나, 5억원을 달라는 등의 납득하기 어려운 경제적 요구를 반복했다.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혼인생활에 관해 폭로하겠다는 등 의뢰인이 유명인이라는 점을 이용해 지속적으로 괴롭혔다”고 반박했다.

한편 지난 2월 불거진 학교폭력 논란으로 국내 리그에서 뛸 수 없게 된 이다영은 쌍둥이 언니 이재영과 함께 그리스리그 PAOK 이적을 추진 중이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