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진중권 “이재명 권력욕으로 똘똘, 그래도 尹은 안 찍을 것”

입력 2021-10-07 20:16업데이트 2021-10-07 20: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태어날 때부터 권력욕으로 똘똘 뭉친 사람”이라고 평했다.

진 전 교수는 7일 유튜브 채널 경제사회TV의 ‘전지현의 픽앤톡’ 생방송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과 이 지사의 공통점과 차이점은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비교할 수 없다. 너무 다르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바지사장”이라며 “얼굴이 필요한 친노 세력이 부추긴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에 대해서는 “태어날 때부터 권력욕으로 똘똘 뭉쳤다. 바닥부터 온갖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올라왔다. 얼마나 많은 소송을 남발했나? 지금 자리에 올라오며 수백 건의 소송을 했을 것이다. 언론사와도 했고 사람들을 정신병원에 보내려고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기에 대한 비판이나 자기 정체가 발각되게 할 만한 가능성은 목숨을 걸고 막은 사람”이라며 “자기 밑 심복들에게 공적 권한을 나눠줘 자기편으로 만든다. 일 잘하는 사람 뽑는 게 아니라 ‘내 일’을 해 줄 사람을 뽑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와 경기개발공사 사장을 지낸 유동규 씨를 예로 들며 “자기의 지지 세력을 유지하는 방식인데, 그 방식은 공적 권한을 사익을 위해 쓰는 것이다. 이게 이 사람 스타일이다. 대통령이 되면 나눠 줄 자리가 5000개다. 그들도 밑에 자리를 나눠주면 나라가 뭐가 되겠느냐”고 주장했다.

과거 자신이 이 지사가 형수에게 욕설한 것을 옹호했던 것에 대해서는 “사생활이라고 봤고, (이 지사의) 해명글을 믿었다. 최근에 보니 모두 허구였다. 선전술에 넘어갔다”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이 야당으로서 힘을 발휘하지 못했을 때 유일하게 정부 여당과 싸웠던, 올바른 대의를 가지고 싸웠던 유일한 사람이다. 정권 교체에 대한 가능성을 생각하게 한 사람이다. 이것 때문에 대선주자로서 준비가 됐느냐 안 됐느냐와 상관없이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검찰 수장에서 나아가 국가의 지도자로서 나아가고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미흡하다”고 답변했다. 윤 전 총장의 손바닥 ‘왕(王)’자 논란에 대해서도 “주술적인 의미로 오해를 준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마도 (나는) 이번 선거에서 윤석열 안 찍을 거다. 좌파 곤조가 있는데…이번 내 스탠스는 민주당은 절대 안 된다. 과거에는 보수 집권 결사반대했는데 이번에는 보수 집권 용인한다는 입장이다. 누구를 찍을지는…(아직 정하지 않았다)”이라 덧붙였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