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현행 거리두기 2주 연장…사적모임제한도 유지

입력 2021-10-01 08:31업데이트 2021-10-01 09: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 뉴시스
정부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주간 연장하고 사적 모임 인원 제한도 유지하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추석 이후 더 거세진 코로나 확산세, 이번 주말부터 시작되는 두 차례의 연휴 등 방역 위험요인을 감안해 향후 2주간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를 그대로 유지하고자 한다”며 “사적모임 인원 제한도 지금과 똑같이 적용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4일부터 17일까지 수도권에서는 4단계, 지방에서는 3단계의 거리두기가 단계가 그대로 유지된다. 아울러 해당 기간 사적모임 인원 제한(최대 6명)도 지금과 똑같이 적용될 예정이다.

김 총리는 “어제까지, 전체 인구의 절반이 넘는 국민들께서 백신 2차접종을 완료해 주셨다. 18세 이상 인구 기준으로는 58.2%에 해당한다”라며 “추석 연휴 이후, 평일 기준으로 하루에 54만여 명씩 2차 접종이 이루어질 만큼, 세계 어느 나라보다 열성적으로 참여해 주고 계신 국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방접종 완료율이 70%를 넘어서게 될 이번 달에 일상회복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겠다”라고 전했다.

일상회복은 크게 3가지 형태로 진행된다. 김 총리의 설명에 따르면 △단계적 방역 완화조치 시행 △질서있는 전환 추진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구성 등이다.

김 총리는 “다만 많은 국민들께서 고충을 호소하고 계신 결혼식, 돌잔치, 실외체육시설 등의 방역기준을 접종완료자 중심으로 일부 조정해 조금이나마 일상회복에 도움을 드리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현행 거리두기가 3일로 종료되는 만큼 4일부터는 일부 방역조치를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최근 확진자 수가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 현행 유지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