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궐선거 최종 결과] 오세훈 57.50%, 박영선 39.18% (종합)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4-08 07:02수정 2021-04-08 09: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7 재·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서울시장)와 박형준 후보(부산시장)가 압도적 표차로 당선됐다.

개표는 이날 오전 3시를 전후해 최종 완료됐다.

8일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13분 기준 개표율 100%로 오 후보가 57.50%를 득표해 당선됐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는 39.18%를 얻었다. 두 후보간 격차는 18.32%포인트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모두 오세훈 후보가 승리했다. 특히 강남구에서는 오 후보 득표율이 73.54%로 박 후보(24.32%)의 3배였다. 서초구는 71.02%, 송파구가 63.91%로 뒤를 이었다.

주요기사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가 1.07%, 여성의당 김진아 후보가 0.68%, 기본소득당 신지혜 후보가 0.48%, 무소속 신지예 후보가 0.37%, 진보당 송명숙 후보가 0.25%, 민생당 이수봉 후보가 0.23%, 미래당 오태양 후보가 0.13%를 얻었다. 무소속 정동희 후보가 0.03%, 무소속 이도엽 후보가 0.03%, 신자유민주연합 배영규 후보가 0.01%를 얻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는 오전 2시 47분 기준 개표율 100%로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62.67%를 득표해 당선됐다. 민주당 김영춘 후보는 34.42%를 득표한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

이어 자유민주당 정규재 후보 1.06%, 진보당 노정현 후보 0.85%, 미래당 손상우 후보 0.51%, 민생당 배준현 후보 0.47% 순이었다.

광역·기초의원 재보선에서도 12곳에서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됐다. 민주당 후보는 호남 4곳에서만 당선됐다. 경남 의령군의원 선거에선 무소속 후보가 당선됐다.

투표율은 서울 58.2%, 부산 52.7%를 기록했다. 광역단체장 재보선 투표율이 50%를 넘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서초·강남·송파 ‘강남 3구’ 투표율은 60%를 넘겼다. 서초구가 64.0%, 강남구가 61.1%로 1-2위를 차지했다. 가장 낮은 금천구도 52.2%의 투표율을 보였다.

부산은 연제구가 55.6%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