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조국이 여배우 후원” 주장…김용호 재판에 조국 증인 채택

입력 2021-03-16 15:47업데이트 2021-03-16 15: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오른쪽)의 모습. 뉴스1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특정 여배우를 후원했다고 주장한 혐의를 받는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45)의 재판에 조 전 장관이 증인으로 채택됐다.

서울동부지법 형사12단독 박창희 판사는 16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등 혐의를 받는 김 씨의 2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검찰은 “사건의 피해자인 조 전 장관을 증인으로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김 씨 변호인 측이 특별히 반대 의견을 밝히지 않으면서 재판부는 조 전 장관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김 씨는 앞서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한 바 있다. 한동안 슬럼프를 겪던 여배우가 갑자기 다수의 작품과 광고에 출연하게 됐는데, 이를 조 전 장관(당시 장관 후보자)이 도왔다는 주장 등이 영상에 담겼다.

첫 공판에서 김 씨는 “(조 전 장관 동생과 관련 얘기를 한) 제보자를 여러 번 만나 취재하는 과정에서 확신을 가질만한 증거가 있었기 때문에 방송할 때는 사실이라고 생각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김 씨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등에서 가수 김건모 씨 아내의 사생활 관련 의혹을 제기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 측은 김 씨 아내도 증인으로 신청했고,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였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