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오세훈, 이재명-오성규 향해 “민주당 좌파들의 조폭적 의리”

입력 2021-02-17 09:11업데이트 2021-02-17 09: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 후보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실장을 지낸 오성규 씨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날을 세웠다.

오 후보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 민주당 좌파들의 조폭적 의리”라며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실장을 지낸 오 씨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인 경기테크노파크 원장 공모에 지원해 최종 임명 절차만 남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날 오 후보는 “시민단체 출신인 오 전 실장은 서울시설공단 본부장과 이사장을 거쳐 2018년 7월부터 작년 박 시장이 사망하기 직전까지 비서실장을 지냈다”라며 “문제는 그가 박 시장의 성범죄 피해자가 과거 박 전 시장에게 보낸 자필편지를 SNS에 공개한 2차 가해자이며, 국가인권위원회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 성희롱 혐의를 인정한 데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명했던 인물이라는 점”이라 지적했다.

그는 “여가부는 지난달 27일 오성규 전 서울시 비서실장과 전 서울시 인사기획비서관 등 전직 서울시 간부들의 언동이 여성폭력방지법상 ‘2차 가해’로 볼 수 있다며, 피해자가 고소 시 이들에 대한 형사처벌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라며 “그런 인물을 임기 2년의 기본 연봉만 8700만원에서 1억2600만원에 이르는 공공기관장에 임용한다면 그거야말로 제정신인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오 후보는 “경기테크노파크는 중기부, 경기도, 안산시가 공동 출자해 설립한 비영리재단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사장이다”라며 “적법한 공모와 심사절차를 거쳤다고 하지만 일간베스트(일베)에서 미성년자 성희롱 등 부적절한 행위를 일삼은 7급 공무원 임용후보자를 불과 20일 전 임용 취소한 이 지사의 처신이라고는 믿기지 않는다“며 이 지사를 향해서도 비판을 가했다.

이어 “정치적 이념이 같은 내편이면 성범죄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해도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연봉 1억에 달하는 공공기관장에 임용해도 되는 것인가. 이재명 지사는 지금이라도 후보 추천을 철회하고 국민과 경기도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임 시장의 성범죄로 인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그 시장이 자신의 롤 모델이라고 공공연히 떠들며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하는 사람을 버젓이 서울시장 예비후보로 내세우는 민주당이나, 박 시장의 최측근으로 반성은커녕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일삼은 사람의 자리까지
챙겨주려는 이재명 지사나, 민주당 좌파들의 의리는 실로 눈물겹다. 옳고 그름을 떠나 내편을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모습이 마치 조폭을 보는 듯하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오 후보는 “24시간 딸이 숨을 쉬는지 잠자는 동안에도 지켜본다는 어머니...피해자와 그 가족들의 눈물과 고통을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절대 해서는 안 되는 또 다른 인사 폭력”이라 말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