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경제

홍남기 “2025년까지 205만호 주택 공급…2000년대 들어 최대”

입력 2021-02-17 08:04업데이트 2021-02-17 09: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규 공공택지, 2분기까지 후보지 발표완료”
2.4대책 관련법 3월까지 개정→6월 시행
주택 매매가격 상승폭 소폭 둔화 평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2.17/뉴스1 © News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2·4대책과 이미 발표한 물량 등을 합산하면 2025년까지 205만 호 주택이 공급되는 것”이라면서 “2000년대 들어 최대 규모”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정부는 비상한 각오로 이번 특단의 공급대책을 반드시 달성해나갈 것”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어 2·4 공급대책과 관련 “약 25만호에 달하는 신규 공공택지는 시장혼란 방지를 위해 구획획정 등 세부사항을 철저히 준비하면서 1분기를 시작으로 2분기까지 신속히 후보지 발표를 완료할 방침”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2·4 공급대책이 시장심리 안정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신속히 구체화하고 가시화하는 것이 관건”이라며 “관련법안을 금주중 의원입법으로 국회에 제출하고 3월까지 개정을 추진해 6월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에 대해서는 “법 시행과 함께 후보지 선정이 시작될 수 있도록 후보지역에 대해 2월부터 2~3개월간 집중적으로 사업관계자 등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최근 주택시장 동향에 대해 “2·4 공급대책의 시장 영향을 판단하기에는 이르나 지난주 발표된 부동산원의 주택매매시장 통계에 따르면 서울과 지방의 매매가격 상승폭이 소폭 둔화됐다”고 평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2월 둘째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폭은 전주 대비 0.01% 낮아졌다.

아울러 그는 “글로벌 금윰위기 당시 서울아파트 매매가격이 큰 폭 조정을 받았던 경험도 있었던 만큼 이제는 시장 참가자들이 보다 긴 시계에서 냉철하게 짚어보고 시장에 참여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