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靑 “김종인 ‘이적행위’ 발언, 터무니 없는 주장”

입력 2021-01-29 17:48업데이트 2021-01-29 19: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청와대는 29일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고 주장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발언에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면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면서 이렇게 밝혔다.

강 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우리 정부가 극비리에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는 주장을 했다”면서 “이적행위라는 표현까지 썼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의 원전 자료 삭제 목록에 ‘북한 원전 건설 및 남북 에너지 협력’ 관련 문건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것을 지적하며 “원전 게이트를 넘어 정권의 운명을 흔들 수 있는 충격적인 이적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아무리 선거 앞두고 있다고 해도 야당 대표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겨지지 않는 혹세무민 발언”이라며 “북풍 공작, 무책임한 발언으로 묵과할 수 없다”고 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라고 말했다.

다만 관계자는 산업부 공무원들에 대한 검찰의 공소장에 북한 원전 관련 파일 목록을 삭제했다는 내용이 적시된 것에 대해선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