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北 원전 추진 의혹에…윤건영 “그런 적 없다” 재차 부인

입력 2021-01-29 16:30업데이트 2021-01-29 16: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 동아일보DB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출신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북한의 원전 건설 추진 의혹’과 관련해 “추진한 적이 없다”고 재차 부인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에서 있었던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교류 협력사업 어디에서도 북한의 원전 건설을 추진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일부 매체는 원전을 담당하는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의 컴퓨터에 ‘북한 원전 건설 및 남북 에너지 협력 관련 문건’이 포함됐다고 보도하면서 해당 의혹을 부인했던 과거 윤 의원의 발언을 언급했다.

이에 윤 의원은 “황당하고 어이가 없다”며 “행정부 국가공무원이 총 68만 명인데 그들의 컴퓨터에 있는 문서가 모두 남북정상회담의 의제이고 정부 정책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제가 지난해 11월 ‘소설 같은 이야기’라고 한 까닭”이라며 “백번 양보해서 해당 산업부 공무원이 관련 내용을 검토했을 수는 있지만 그 공무원의 컴퓨터에 그런 내용이 있었다고 그것이 정부 차원에서 추진되는 정책 추진이라고 볼 수는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어느 단위까지 보고되고, 어떤 과정으로 의논되었는지를 살펴보지 않고, 파일이 있으니 정상회담에서 논의되었다고 억지를 부리는 것은 정말 무식한 소리”라며 “정부 운영의 기본 메커니즘에 대한 이해가 전혀 없는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북쪽을 뜻하는 핀란드어 ‘뽀요이스(pohjois)’라는 폴더명이 보안에 신경을 쓴 것 아니냐는 주장에 대해선 “인간의 상상력의 한계가 어디인지 궁금하게 한다”고 비꼬았다.

그는 “통상 폴더명은 쓰는 사람의 편의를 위한 것이지 보안과는 전혀 상관없다”며 “해당 언론은 컴퓨터 폴더명으로 보안을 지킬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고 꼬집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