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한겨레, 이용구 감싸기 보도 사과 “충분히 확인 안했다”

입력 2021-01-29 09:07업데이트 2021-01-29 09: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용구 법무부차관)(이용구 법무부차관)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기사 폭행 사건 관련 보도로 논란을 빚은 한겨레 신문이 공식으로 사과했다.

한겨레는 28일 사과문을 내고 “사실관계를 충분히 확인하지 않았고 사안의 본질과 정확한 진실을 전달하는 데 미흡했다”라고 밝혔다.

한겨레는 지난달 21일 ‘이용구 차관 관련 검찰 수사지침 “목적지 도달 뒤엔 운행 중 아니다”’ 제하의 기사를 보도했다. 문제가 된 부분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특가법) 위반이 아닌 단순폭행이어서 검찰에 송치됐어도 피해자의 처벌 불원에 따라 불기소 처분이 될 사안이었던 셈”이라는 문장이다.

신문은 “특가법이 ‘차량이 일시 정지한 상태라도 운행 중’으로 보도록 2015년 개정됐고 서울중앙지검의 수사지침이 개정된 특가법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상태였다는 것을 당일 오후 늦게야 파악하게 됐다”라며 “결과적으로 왜곡·오도할 수 있었다는 점을 부인하기 어렵기에 독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또 한겨레저널리즘 책무위원이 지난 6일 해당 기사를 지적했음에도 한겨레가 바로 사과하지 않은 점도 문제였다고 인정했다.

앞서 한겨레 기자 46명은 “사실관계가 틀린 자료라는 현장 보고가 수차례 있었음에도 일부 내용만 수정해 이를 지면에까지 실은 이유가 무엇인지 묻고 싶다”며 “무리한 편들기가 오보로 이어졌다”는 비판 성명을 지난 26일 발표했다.



이에 사회부장과 법조팀장이 보직사퇴 의사를 밝힌 상태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