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文, 박범계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28일 임기 시작

입력 2021-01-27 19:05업데이트 2021-01-27 19: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 임명안을 재가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단에 문자 메시지를 보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30분경 박 장관 임명안을 재가했다”며 “임기 시작일은 28일”이라고 밝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지난 25일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개최했으나 야당에서 박 후보자를 ‘부적격’으로 판단해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은 불발됐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이날(27일)까지 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다.

그러나 박 후보자의 고시생 폭행 의혹과 지방선거 공천헌금 사건 방조 의혹 등을 지적하며 부적격하다는 입장을 보인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이날 오후 진행된 전체회의에 참석하지 않았고, 여당은 단독으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에서 청문보고서를 채택한지 3시간여 만에 임명안을 재가했다.

문 대통령이 야당 동의 없이 장관급 인사 임명을 강행한 사례는 이번이 27번째가 됐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상조 전 공정거래위원장,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 이효성 전 방송통신위원장, 홍종학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 김연철 통일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양승동 KBS 사장, 윤석열 검찰총장, 이석태·이은애·이미선·문형배 헌법재판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박지원 국정원장, 변창흠 국토부 장관 등 26명이 야당 반발에도 임명됐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