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丁총리 “백신 물량 남는다면 북한에 제공할수도”

입력 2021-01-27 18:40업데이트 2021-01-27 18: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물량이 남는다면 제3의 어려운 국가 혹은 북한 등에 제공할 가능성을 닫아둘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7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외신기자 정책토론회에서 ‘전 국민이 백신을 맞고 집단면역이 된 후 백신 구입이 어려운 나라 혹은 북한에도 제공 가능한가’라는 질문에 “이미 계약된 5600만 분에 더해 추가 2000만분 계약되면, 그리고 모두 문제없이 활용되는걸 생각하면 남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다. 그렇게 되면 좋은 일”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다만 제3국 또는 북한에 백신을 제공할 방안에 대해 “열어놓고 생각하는 것이 좋겠다”면서 “올해 가을쯤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으로, 9월까지 70% 국민이 접종할 것으로 보는데 요즘처럼 하루하루 급변할 때는 상황을 미리 예단하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북한과 코로나19와 관련한 대화가 있었는지, 북한의 상황은 어떤지를 묻는 질문에는 “북한의 코로나 상황을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WHO(세계보건기구)에 보고한 바에 의하면 현재는 확진자가 없는 것으로 돼 있다”라며 “제가 북한에 정통한 사람은 아니지만 북한은 지난해 내내 봉쇄를 철저히 해 코로나가 외부로부터 유입되지 못하도록 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이어 “북한의 보고가 사실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걸 의심할만한 아무런 증거는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백신이 상당히 비싼 약 아닌가”라며 “혹시라도 북한이 필요한데 여력이 되지 않는다면 한국은 인도적 지원을 비롯해 보건의료 협력의 길이 열리면 그런 노력도 해야 된다는 게 정부의 기본적 생각이다. 북한과 대화가 정상적으로 잘 이뤄지는 상태가 아니라서 제대로 협의하지는 못했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 방한에 대해서는 “김 위원장이 답방하기로 한 약속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생각한다”며 “대한민국 입장에선 답방해주길 바란다. 언젠가는 실현이 될 것이라 생각하는데 우리 정부 내에 할 수 있다면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화재개 위한 노력은 당연히 필요하다”며 “동맹국과 협의하면서 다른 한편으론 독자 대화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치는 것이 우리가 취해야 할 태도”라고 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