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개작전’ 실패 추미애 “내가 사퇴하면 윤석열 내려올 줄 알았다”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1-25 12:18수정 2021-01-25 14: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 과천=뉴스1
예정대로라면 이번 주 퇴임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 동반사퇴를 의도한 ‘논개작전’이 사실상 실패했음을 자인했다.

추 장관은 25일 보도한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왜 사직을 결심했냐?’는 물음에 “윤 총장의 상당한 비위를 확인한 장관으로서 제가 먼저 사의를 밝히면 윤 총장도 그런 정도의 엄중함과 책임감을 느껴주리라 기대했다”고 답했다.

‘추 장관이 사의를 표명하면 윤 총장도 스스로 그만둘 것이라고 생각했냐?’고 기자가 다시 묻자 “그렇다”고 인정하며 “임기가 보장된 검찰총장이지만, 장관의 지휘와 징계심의의결서에 드러난 일련의 사건들이 총장 자신과 총장 측근, 또는 총장 가족과 관련된 것들이잖냐”며 “그러면 관련 수사팀의 수사 독립성 보장과 국민에 대한 예의 차원에서 총장 스스로 직을 내려놓는 게 옳지 않겠는가, 한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기대가 빗나갔다’는 질의에 “제가 기대라고 표현했지만 (윤 총장이) 그 정도의 눈치는 있어야 하지 않나? 그게 국민에 대한 예의 아닌가?”라고 윤 총장을 비난했다.

주요기사
‘자발적 사직이냐, 경질이냐’는 논란에 대해서는 “제가 그날(지난해 12월16일) 청와대에 들어갔을 때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정직 2개월 징계 처분에 대한 재가서를 대통령께 드리면서 분명히 사의를 말씀드렸다. 그에 대한 긴 설명은 필요 없을 것 같다”고 잘라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신년기자회견에서 이른바 ‘추윤 갈등’을 사과하며 표면적으론 윤 총장의 손을 들어준 것에 대해선 “대통령님은 당신이 믿는 장관을 나무라실지언정, 칼을 쥔 사람이 정의를 내세우면서 너무 잔인해지면 안 된다, 즉 검찰의 수사·기소 절제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신 거라고 생각한다”고 풀이했다.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을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고 칭한 것에 대해선 “정치하려면 나가서 하라는 엄명이다. 검찰총장은 범죄수사와 관련한 검사사무를 위해 임기를 보장하는 거다. 그 취지에 어긋나게 하려면 나가서 하라는 것이다. 대통령이 엄명을 부드럽게 말씀하셨다고 해서 달리 해석하면 안 된다”고 해석했다.

윤 총장이 강력한 대권후보로 부상한 건 추 장관이 일등공신이라는 시각에 대해서는 “언론의 공이 제일 큰 것 같다. 윤 총장이 강아지 산책시키고, 1년 전 순대국밥을 먹는 사진 등을 미담으로 포장해 연일 윤 총장을 띄어줬다”고 주장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