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빈손 귀국’ 비판에 최종건 “이란에 할 말 엄중히 했지만…”

입력 2021-01-14 17:57업데이트 2021-01-14 18: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이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이란 혁명수비대에 의해 나포된 한국케미호의 석방을 위해 현지에서 이란 정부 관계자들과 교섭한 후 돌아온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이 ‘빈손 귀국’이라는 비판에 대해 “조기석방이라는 프레임 안에서 본다면 사실상 이뤄지진 않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최 차관은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을 만나 “우리가 해야 할 말을 엄중히 했고 그들의 좌절감을 정중히 경청하기도 했지만, 이번 방문에서 조기석방이라는 결과물을 도출하진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최 차관은 “한국과 이란 양국은 그 결과를 위한 커다란 걸음을 함께 내디뎠다고 생각한다”며 “선박과 선원에 대한 이란정부의 조치가 신속히 있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저희의 이란 방문이 어떠한 결과를 미칠지 보겠다. 그간 이란의 고위급 방문이 없었다. 그래서 우리의 방문이 긍정적인 효과를 도출할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억류된 선박 선장과도 통화를 나눴다고 한다. 최 차관은 “이 상황을 조속히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을 말씀드렸다”며 “이에 따라 외교부 영사조력팀은 현장에 상주하며 우리 선원들과 그리고 동남아 선원들의 편의를 최대한 보장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우리은행과 IBK기업은행에는 이란이 한국에 판매한 원유대금인 이란중앙은행 자금 약 70억 달러(약 7조7000억 원)가 미국의 대(對) 이란 경제 제재로 묶여있다. 이란 정부는 우리 정부에 이 자산을 요구 중이다.

이와 관련해 최 차관은 “동결자금이라고 하는 문제는 우리의 의도와 의지에 의해서 발생된 사안이 아니다”라며 “미국 신 행정부가 들어서고 있는 이즈음에 우리가 독자적으로 할 수 있는 것과 미국과 협의를 통해 이뤄질 수 있는 것들을 면밀히 검토하고 진행 중에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선박 관련 사안과 자금과 관련된 사안은 연계돼 있지 않다. 그러나 상황적으로나 시간적으로 유사한 시기에 발생한 일들”이라며 “이 부분을 면밀히 검토하면서 두 가지 사안이 긍정적으로 신속히 결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란 측 인사들이 선박 나포에 대해선 환경오염 문제로 인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고, 동결자금은 양국 관계에 걸림돌로 작용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분리하면서 봐야한다는 취지로 보인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