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완치 후 머리카락 ‘우수수’…“3개월 시점에 탈모↑”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4 15:32수정 2021-01-14 16: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이 회복 후 탈모, 피로감 등 후유증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이 공동 연구 중인 ‘코로나19 임상적 후유증’ 연구의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코로나19 확진 후 회복한 성인 환자 40명으로, 3개월마다 검진과 설문조사를 받았다.

확진자들은 완치 후 시간 경과에 따라 다른 후유증 증상을 보였다. 회복 3개월이 지난 시점엔 탈모와 운동 시 숨이 차는 증상이 상대적으로 많이 나타났고, 6개월이 지난 시점엔 피로감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주요기사
일부는 폐 기능 저하를 보였다. 다만,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회복됐다.

폐 컴퓨터단층촬영(CT) 관찰 결과, 3개월 시점에서는 폐 염증이 상당 부분 남아있었고,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대부분 호전됐으나 일부 환자에서 폐가 점차 딱딱해지고 기능이 떨어지는 ‘폐 섬유화’(fibrosis)가 발생했다.

정신적인 후유증도 있었다. 우울감과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가 주로 나타났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우울감은 낮아졌지만,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는 높아졌다.

방대본에 따르면 외국에서도 코로나19 후유증에 관한 연구 결과가 나오고 있다. 중국의 경우 회복된 환자 중에 약 76%가 한 가지 이상의 지속적인 임상 증세를 호소했다. 근육 약화, 수면장애 등이다.

방역 당국은 “앞으로도 코로나19 회복 환자를 대상으로 후유증 증상 및 지속 기간 등에 대한 다각적 분석과 장기적인 모니터링을 지속 수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