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비트코인 지갑 비번 잊어 2600억 날릴 위기…“침대 누워 그것만 생각”

입력 2021-01-13 20:19업데이트 2021-01-13 20: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동아일보DB사진=동아일보DB
10년 전 받은 비트코인을 전자지갑에 넣어둔 남성이 비밀번호를 잊어버려 약 2600억 원을 허공에 날릴 위기에 처했다.

12일(현지시각) 미국 뉴욕타임즈(NYT)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일하는 컴퓨터 프로그래머 스테판 토마스의 사연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토마스는 10년 전 암호화폐 관련 영상을 만들어준 대가로 7002비트코인을 받았다.

당시 1비트코인의 가격은 2∼6달러(약 2190∼6570원)였고, 토마스가 받은 비트코인의 가치는 한화로 약 1530만∼4600만 원 수준이었다.

토마스는 비트코인을 전자지갑에 넣어두고 비밀번호를 잊어버렸다. 이후 1비트코인의 가격은 3만4000달러(약 3728만 원)까지 치솟았다.

토마스가 전자지갑에 넣어둔 비트코인의 가격은 약 2억3806만8000달러(약 2610억 원)로 뛰었다.



문제는 토마스가 오랫동안 전자지갑을 확인하지 않아 비밀번호를 잊어버렸다는 것이다.

토마스는 이미 8차례 비밀번호를 다르게 입력했다. 비밀번호를 10차례 잘못 입력하면 다신 비트코인을 찾을 수 없게 된다. 비밀번호 입력 기회가 두 번밖에 남지 않은 셈이다.

토마스는 “그저 침대에 누워 그것만 생각한다”며 “새로운 전략을 사용해도 지갑은 열리지 않았고, 다시 절박해졌다”고 말했다.

한 보안 전문가는 비밀번호를 찾아주면 보유한 비트코인의 10%를 달라는 제안을 토마스에게 하기도 했다.

영국 가이언은 암호화폐 분석업체 체이널리시스를 인용해 지금까지 채굴된 1850만비트코인 중 20%가 토마스와 비슷한 이유로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2013년엔 한 IT회사 직원이 7500비트코인이 들어있던 하드디스크 드라이브를 실수로 버리는 일이 발생해 당시 가격으로 약 60억 원에 달하는 비트코인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