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쩍 말수 줄어든 아들, 녹음기 숨겨 등원시켰더니…보육 교사 입건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3 14:04수정 2021-01-13 16: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어린이집에서의 학대를 의심한 부모가 자녀 옷에 녹음기를 숨기고 등원 시켜 보육교사의 학대 정황을 발견했다. 경찰은 이 보육교사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50대 보육교사 A 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11월 인천 미추홀구 한 어린이집에서 B 군(5), C 군(5) 등 아동 2명에게 소리를 지르고 때리겠다고 위협하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는다.

B 군 부모는 최근 말수가 눈에 띄게 줄어든 아들의 모습을 보고 어린이집에서 학대를 당하는 것이 아닌지 의심해 아들 옷 속에 녹음기를 숨겨 등원시켰다.

주요기사
녹음기엔 A 씨의 학대 정황이 고스란히 담겼다.

경찰은 다른 학대 정황이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어린이집 내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