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신규확진 562명…이틀째 500명대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3 09:33수정 2021-01-13 14: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562명 발생했다.

1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562명 늘어 누적 7만 212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지역발생은 536명, 해외 유입 사례는 26명이다.

전날(537명)보다 25명 늘었으나 이틀 연속 500명대를 유지했다.

국내 지역발생 536명 중 서울 148명, 경기 189명, 인천 20명 등 수도권에서 357명이 확진됐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35명, 대구, 13명, 광주 3명, 대전 9명, 울산 11명, 강원 20명, 충북 11명, 충남 4명, 전북 7명, 경북 23명, 경남 42명, 제주 1명 등이다.

주요기사
해외 유입 확진자는 26명으로 내국인이 16명, 외국인은 10명이다. 3명은 공항·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23명은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확진됐다.

해외유입 확진자들의 유입 국가는 일본 4명(3명·괄호안은 외국인 수), 인도 2명, 인도네시아 2명, 미얀마 1명(1명), 카자흐스탄 1명(1명), 헝가리 1명, 터키 1명, 미국 13명(5명), 캐나다 1명 등이다.

사망자는 20명이 늘어 총 1185명이다. 감염 후 치료를 통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1067명이 늘어 총 5만 4636명이다. 확진자 중 격리해제 비율은 77.81%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