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또 퇴근길 ‘폭설’…서울 시간당 1~3cm 눈 오후 9시까지 이어져

입력 2021-01-12 17:18업데이트 2021-01-12 18: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2일 오후 폭설이 내리고 서울 강남역 인근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서울 등 수도권은 12일 오후 9시까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기상청은 예상했다. 이 시각 현재 일부 지역은 시간당 1~3cm 내외의 눈이 내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12일 오후 5시 10분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지역은 ▲서울 ▲인천(강화군·옹진군 제외) ▲경기 군포·가평·광명·남양주·구리·안양·고양·김포·시흥·과천 ▲충남 서천·서산·태안·청양·보령 강원 중부산지·평창평지·홍천평지·횡성·춘천·원주 등이다.

12일 오후 5시 기준 주요지점 적설현황은 ▲서울 4.5cm ▲백령도 3.0cm ▲인천 2.8cm ▲수원 2.5cm 등이다.

세부 지역으로 보면 수도권의 경우 ▲시흥 9.5cm ▲기상청 7.4cm ▲광명철산 6.8cm ▲서초(서울) 6.5cm ▲군포금정 5.7cm ▲노원(서울) 5.0cm ▲능곡 5.0cm ▲동두천 5.0cm ▲과천 4.9cm ▲구리 4.7cm ▲서대문(서울) 4.6cm ▲김포장기 4.3cm ▲금곡(인천) 3.9cm ▲안양동안 3.9cm ▲남양주 3.7cm ▲양주 3.5cm ▲성남 3.4cm ▲강서(서울) 2.4cm 등이다.

강원권의 경우 ▲철원 1.7cm ▲외촌 0.4cm, 충청권의 경우 ▲춘장대(서산) 6.0cm ▲대산 5.2cm ▲보령 3.9cm ▲태안 2.9cm ▲청양 2.6cm, 전라권의 경우 ▲흑산도 4.5cm ▲군산산단 1.8cm ▲고창 1.4cm ▲새만금 1.2cm 등이다.

눈은 오후 6시까지 강·약을 반복하면서 내리다가 이후 점차 약해질 것으로 예측된다. 수도권의 경우 오후 9시경에 그치고, 그 외 지역의 경우에도 자정 전후 그칠 것으로 보인다. 단 강원영서의 경우 13일 오전 3시까지 이어지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눈 구름대는 시속 45km로 빠르게 동진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눈 구름대의 이동 현황에 따라 예상적설이 수시로 변경될 수 있다”며 “강원영서는 내일(13일) 낮 동안에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고 말했다.

강한 눈이 내리는 시간대가 퇴근 시간과 맞물리면서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눈이 강하게 내릴 땐 차량 간 거리를 충분히 하고, 감속 운행할 필요가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추돌사고 등의 피해가 없도록 교통안전에 유의하기 바란다”며 “이면도로나, 경사진 도로, 그늘진 도로는 내린 눈이 쌓여 미끄럽겠으니, 보행자 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