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최대집 “‘마루타 발언’ 장경태, 백신 불신 조장…국회 제명해야”

입력 2021-01-12 13:31업데이트 2021-01-12 13: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극단적인 반(反)과학적 태도”
“적어도 화이자, 모더나 백신은 안전성 검증”
“‘백신 추정 주사’가 아니란 말씀”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현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는 건 국민을 ‘코로나 마루타’ 삼는 것이라고 주장한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을 겨냥해 “국회의원이란 사람이 백신 자체의 불신을 극단적으로 조장하는 발언을 하는 이유가 대체 무엇이냐”고 비판했다.

최 회장은 1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민들의 권익을 지키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라고 국회의원 만들어주고 큰 권한을 주고, 국민혈세로 세비를 주었더니 이런 정신 나간 소리를 하고 다니면서 코로나19 국난 극복에 찬물을 끼얹고 있느냐”면서 이렇게 비판했다.

장 의원은 지난 8일 페이스북을 통해 “현재 코로나19 백신은 국내에서 백신 추정 주사일 뿐”이라며 “국민의힘은 백신 추정 주사를 국민에게 주입하자고 한다. 사실상 국민을 코로나 마루타 삼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회장은 장 의원의 주장에 대해 “세계적으로 현재 40국이 넘는 나라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있는 중에 우리나라는 아직 백신 접종을 시작하지 못하였고 정부에서는 2월 말 백신접종 시작계획을 공표하였다”면서 “이런 이유로 언론과 야당, 의료계에서 초기 백신 확보 실패에 대한 비판적 문제 제기가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장경태 의원은 본인 스스로 백신은 과학의 문제이지 정쟁의 대상이 아니라고 하였다. 그런데 누가 보더라도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극단적인 반(反)과학적 태도를 보이며, 치졸한 정쟁을 행하고 있는 사람은 장경태 의원 자신”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적어도 미국, 유럽, 영국 등 규제당국의 엄격한 검증을 거친 화이자 백신과 모더나 백신의 경우 적어도 현재까지의 의학적 자료를 볼 때, 안전성과 유효성이 검증된 백신”이라며 “어디에도 없는 용어인 ‘백신 추정 주사’가 아니란 말씀”이라고 했다.

아울러 “이 안전성과 유효성이 검증된 백신을 세계 각국의 국민들에게 접종하는 것은 코로나19에 대한 인체 면역을 획득케 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지 ‘마루타 실험’이 아니란 점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또 최 회장은 “국민들은 백신 접종을 기다리고 있지만 한편에서는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의구심을 지니고 있다”면서 “정부와 의료계가 나서서 이 백신의 안전성에 대해 과학적 데이터를 바탕으로 확고한 신뢰를 심어주어야 한다”고 했다.

끝으로 “국회가 정말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제대로 된 역할을 하고 있고, 또 할 의지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려면 이런 장경태 의원 같은 사람부터 국회에서 제명하여 국민에 대한 예의, 국민에 대한 신뢰를 제고하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