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비투비 정일훈, 가상화폐 이용 상습마약…도피성 입대 의혹도”

입력 2020-12-21 20:32업데이트 2020-12-21 20: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스포츠동아DB
그룹 비투비의 멤버 정일훈 씨(26)가 상습 마약 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1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올해 초 마약수사 과정에서 정 씨의 대마초 흡입 혐의를 포착했다.

경찰은 공범들의 진술과 계좌추적 등을 토대로 정 씨가 4~5년 전부터 지난해까지 지인들과 함께 여러 차례 대마초를 피운 것으로 파악했다. 정 씨의 모발 등에서도 마약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씨는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현금이 아닌 가상화폐를 이용해 대마초를 구매했다고 한다. 정 씨가 제3의 계좌를 통해 돈을 입금하면, 지인이 가상화폐로 바꿔 대마초를 사들인 정황이 확보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7월 정 씨와 공범들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하지만 정 씨는 이보다 앞서 5월 사회복무요원으로 군에 입대했다.

이를 두고 마약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는 시점과 맞물려, 검찰 송치 직전에 입대를 한 것을 두고 ‘도피성 입대’가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고 채널A는 전했다.

정 씨의 마약 혐의와 관련해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정일훈의 마약 적발 사실을 전혀 몰랐으며, 입영 시기도 당초 3월로 예정됐다가 코로나19 확산으로 2개월 미뤄졌을 뿐, 마약 적발과는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