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서민 “이용구·변창흠 자르지마…점점 더한 악질 오니까”

입력 2020-12-21 12:00업데이트 2020-12-21 12: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민 단국대학교 교수. 사진=동아일보DB
‘조국흑서’ 공저자 서민 단국대 교수가 21일 이용구 법무부 차관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논란과 관련해 “이용구·변창흠을 자르지 말아달라”고 비꼬며 여권을 비판했다.

서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그들이 한 쓰레기 같은 언행에 동조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단서를 달았다.

앞서 이 차관은 지난달 초 자택 부근에서 술에 취한 채 택시 운전사를 폭행했다. 경찰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이 아닌 형법상 ‘단순폭행’ 혐의로 이 차관을 조사했고, 피해자 합의에 따라 사건을 종결했다.

변 후보자는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재직 시절 공유주택 입주자를 ‘못사는 사람’이라고 지칭하고,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망 희생자를 향해 “걔만 조금만 신경 썼으면 될 일”이라고 말하는 등 각종 폄훼 발언을 했다.

이 차관과 변 후보자의 이 같은 언행에 대해 서 교수는 이날 “악질에 구라 대마왕인 추미애 장관이 가니 실제 폭력배가 차관으로 왔고, 무능한 데다 변명만 늘어놓는 김현미가 가니 무능은 기본이고 인성까지 파탄난 변창흠이 왔다”며 “이게 현 정권 인재풀의 현주소”라고 비판했다.

서 교수는 “지금 남아있는 애들은 ‘아무리 우리 편이라고 해도 쟤네는 도저히 못쓰겠다’는 인간말종 뿐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임기 말이 다 돼가는데 걔들을 안 쓴 게 왜겠느냐”며 “그러니, 쟤네들 그냥 냅두자. 쟤네보다 쟤들 이후에 누가 올지가 더 무섭다”고 비꼬았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